본문 바로가기
>> social act/[2015] 한국도자재단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앞으로 D-100!!

by 여히 2015. 1. 14.


한국도자재단(대표이사 이완희)은 14일 ‘2015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4.24~5.31)’의 개최 D-100일을 맞아 곤지암도자공원에서 이벤트를 열어 비엔날레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한다.
 
이 날 행사에는 경기도 이천, 광주, 여주 지역 조합장과 박경순 비엔날레 전시감독, 지역 어린이 40여명 및 도자 작가 등 100여명이 참석하여 도자 비엔날레 포스터 및 전광판 제막식을 갖는다. 이와 함께 지역 어린이 40여명과 비엔날레의 성공을 기원하는 도자 소원 종을 만들고, ‘드림 풍선’ 100개를 날려 의미를 더할 예정이다.
 
아울러 14일까지 한국도자재단 홈페이지에서는 도자 비엔날레의 성공을 기원하는 응원 댓글을 남기는 100명에게 2015년 도자 다이어리를 증정하는 이벤트를 함께 연다.
 
한편 오는 4월 24일 막을 올리는 ‘2015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는  ‘색 : Ceramic Spectrum - 본색?이색?채색’을 주제로 개최된다. 이천에서는 도자예술에 대한 새로운 해석과 영역의 확대를 추구하는 이색(異色), 여주에서는 다양한 쓰임새로 삶을 다채롭게 하는 도자를 보여주는 채색(彩色)을, 경기도 광주에서는 한국과 동아시아 도자에 내재된 전통적 가치를 찾는 본색(本色)을 테마로 열릴 예정이다.
 
현재 도자비엔날레는 광주 특별기획전인 ‘동아시아 전통도예’전, 이천 특별기획전 ‘수렴과 확산’전, 여주 특별기획전 ‘오색일화 : Ceramics of Life, Ceramics of Space’전 등 기획전의 작가 선정을 완료한 상태이다.
 
특히 ‘수렴과 확산’전은 한국, 미국, 일본 등 13개국의 27명 내외 작가의 작품 약 54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가운데 인터렉티브 아트부터 쓰임이 있는 세라믹 웨어까지 다양한 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는 미국 작가 포레스트 가드(Forrest Gard)와 도자 재료에 대한 물성을 작품 형태의 변형을 통해 표현하는 일본 작가 토시야 마스다가 참여하여 기대를 모은다.
 
이외에도 국제도자워크숍과 국제도자학술심포지엄 등이 기획을 완료한 상태로 참여 작가를 모집 중에 있으며, 국제공모전은 1차 이미지 심사를 마치고, 실물 심사에 돌입하는 등 ‘2015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4.24~5.31)’의 주요 프로그램이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개최를 기다리고 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