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in my life/생각

시작은 쉽다.

by 여히 여히 2016. 11. 29.

올 한해는, 블로그에 대해 정말 아무것도 하지 않은 것 같다.


한 해 동안 사진도 찍고, 여행도 다니고, 일도 많이 했는데


주 관심사가 연예나 결혼으로 바뀌면서, 뭔가 소홀해진 느낌이 든다.


다시 좀 제대로 해봐야겠다.


역시 뭐든지 꾸준히가 어렵다.




커밍 쑨, 32.

'>> in my life >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무원의 부당한 언어폭력 갑질 근절기 #1  (0) 2020.10.03
시작은 쉽다.  (0) 2016.11.29
어떤 날이 있노라면  (0) 2016.05.12
봄, 봄, 봄, 봄이 오긴 오나보다.  (0) 2016.02.18
2015년을 모아담기  (0) 2016.01.11
젊은이의 홍대 데이트란 이런것?  (0) 2016.01.04

댓글0